한국어

이슈 | 여동생 성폭행 게시자 잡히나… 경찰, 텀블러에 수사협조 요청 > 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 오늘 55
  • 어제 111
  • 최대 211
  • 전체 24,193
이슈

이슈 | 여동생 성폭행 게시자 잡히나… 경찰, 텀블러에 수사협조 요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19 10:34 조회266회 댓글0건

본문

101
151632565705.jpg

경찰이 미국에 본사를 둔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 텀블러에 미성년자 여동생 성폭행 모의 글을 올린 게시자를 찾기 위해 텀블러 측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게시물 속 여성을 찾을 수 없어 경찰이 수사를 종결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었던 셈이다. 경찰은 텀블러와의 협력을 통해 게시자를 추적해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경찰청 관계자는 “텀블러 국제협력팀에 협조를 요청했다”며 “협조가 이뤄진다면 게시자의 신원을 파악해 글의 진위와 여성의 피해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해외 SNS 기업은 국내 수사공조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텀블러의 경우 각종 음란게시물이 올라오는 플랫폼이 됐지만 아무런 제재를 가할 수 없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번에는 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미국 수사기관의 주선으로 텀블러 측과 대화를 나눴고 “수사 협조에 조금 더 긍정적으로 나서겠다”는 답변을 받았기 때문이다. 텀블러가 전향적으로 나오면 해외 SNS 기반 성범죄에 대한 수사가 활로를 찾게 된다.

텀블러에는 이달 초 미성년자 여동생의 알몸 사진과 함께 성폭행할 사람을 모은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여동생이 초등학교 5학년일 때부터 성폭행을 해 왔다”며 “원하는 사람은 댓글을 달라”고 적었다. 해당 글은 2000회 넘게 리블로그(공유)됐고 9000여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글쓴이의 범죄행위에 동조하고 싶다는 댓글도 1만개 이상 달렸다.

논란이 불거지자 시민단체가 해당 글을 경찰에 신고했다. 게시글에는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이름 중 두 글자와 학교 이름이 기재돼 있었다. 하지만 경찰이 확인해본 결과 사진 속 얼굴과 이름, 학교가 모두 일치하는 인물은 없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게시자가 특정되지 않아 경찰청과 관련 자료를 공유하고 공조 수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005533&code=61121111&cp=n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5
어제
111
최대
211
전체
24,193
굿빌더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낭만아재.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Powered by Goodbuilder / Designed by Good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