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이슈 | TK는 그래도 박정희…엇갈린 시민 반응 > 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 오늘 87
  • 어제 198
  • 최대 384
  • 전체 34,682
이슈

이슈 | TK는 그래도 박정희…엇갈린 시민 반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2-19 18:22 조회278회 댓글0건

본문



야권의 선거 마케팅도 치열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꼽히는 대구-경북에서는, 여전히 '박정희 마케팅'이 한창입니다.

노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에서는 박정희 동상 건립 반대 집회가 열렸고, 충남 아산 현충사에서는 박정희 친필 현판 보존을 두고 찬반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은 상황이 다릅니다.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 전 대통령 구미 생가와 새마을운동 기념관을 찾아 '박정희' 기리기에 한창입니다.



[이철우 / 자유한국당 의원(1월 30일)]
"박정희 대통령은 오로지 어떻게 하면 국민들 밥을 먹도록 하느냐 잘 살도록 하느냐 그런 고민을 하신 것 같습니다."



[김광림 / 자유한국당 의원(1월 23일)]
"걸으셨던 그 방향으로 한걸음 한걸음 정진하겠습니다. 대통령님 감사합니다."



남유진 전 구미시장도 가세했습니다.

[남유진 / 전 구미시장(2월 5일)]
"(박정희 우표 발행 취소가)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라면 리틀 박정희 남유진은 온 몸으로 맞서겠습니다."




박정희 마케팅을 바라보는 도민 반응은 엇갈립니다.



[신성관 / 경북 구미]
"(박정희) 대통령이 돌아가셨지만 그 양반이 참 잘했지. 우리나라 발전시키고 잘 살게 만들고 그게 행복이죠."

[이현식 / 경북 구미]
"(박근혜 전 대통령) 치마폭에 엄청 매달렸던 사람들도 전부 다 탈당하고 떠나니까 보기도 안좋고 그래서 큰 관심없어요."

젊은 보수표를 모으는데는 박정희 향수보다 도정에 대한 비전 제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채널A 뉴스 노은지입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49&aid=000014769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87
어제
198
최대
384
전체
34,682
굿빌더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낭만아재.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Powered by Goodbuilder / Designed by Goodbuilder